ARTRAVEL TRIP.44


내게 평화를 물으면

PEACEFUL



오래전부터 생각해왔던 주제다. 누군가 내게 평화는 내면의 고요가 아니겠냐 말해준 적이 있다. 그 말에 한참 빠져있었다. 한편, 적극적 평화와 소극적 평화의 차이에 관해 다뤄봐도 괜찮겠다 생각했다. 그게 아니라면 평화는 침묵이랄까, 혹은 작은 것들의 귀함을 지켜내는 힘이랄까. 답은 아니지만 내게는 이것저것 나누고 싶은 시선이 있었다.어젯밤 일이다. 부다페스트에서 침몰한 배에 내가 알던, 정확히는 좋아했던 후배가 타고 있었다는 걸 알았다. 그가 결국 주검으로 돌아왔다는 소식을 접했다. 언젠가는 그의 사진과 글을 여기 지면에 담고, 밤새도록 마음이나 꿈같은 실없지만 영롱한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던. 그의 나이는 스물아홉이었다. 나는 망연함을 어쩌지 못하고, 아침까지 한참 그를 찾았다. 남겨진 글과 사진을 보면서 고민과 의심, 갈증과 주저함에 끊임없이 흔들리는 불안의 그를 발견한다. 동시에, 자신을 기어이 믿기로 결심하는, 신의 손길을 의심하지 않으며, 새로운 길 앞에 차분히 짐을 챙기는 단단한 그도 발견한다. 이 비통한 날을 추모하는 사람들은, 사랑한다는 말과 그립다는 말, 때로는 신을 탓하는 말과 이제 평화 속에 네가 쉬기를 바란다는 말을 그의 SNS에 적었다. 이제 누군가 내게 평화를 물으면. 한참 말없이 그를 바라보다가, 나는 평화가 무엇인지 도무지 알 수 없다고 말하겠다. 정말로 모르겠다고 답하겠다.






우리는 모두 여행자고, 여행이란 특별할 것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을 바꾸고 삶을 변화시키는 여행의 특별한 힘을 믿습니다.

이미 여행자인 사람, 새로운 여행을 갈구하는 사람,

아직 떠나지 못했지만 여행의 꿈을 가슴에 품고 사는 사람의 뮤즈가 되는 것

- 아트래블 매거진이 탄생한 단 하나의 이유입니다.


MAGAZINE

오직 여행의 영감을 위한 책 ARTRAVEL